2017년7월15일 1641호 UPDATED 2017-11-07 오후 9:31:12 ET
 
교도소 선교칼럼
창조과학 칼럼
목회칼럼
빛과소금으로
청교도 신앙
리더십 코멘터리
사모칼럼
목양실에서
일상칼럼
무엇에 관심을 기울일까
회복된 사모, 행복한 사역
신앙칼럼
영성칼럼
중보기도 해주세요!...미전도 종족
원로칼럼
목회서신
성품칼럼
하나님의 구원계획
가정사역칼럼
성경의 압축파일 풀기
건강 길라잡이
선교의 창
크리스천의 눈으로 본 세상
목양칼럼
새소망 칼럼
인터넷뉴스
시론
푸른초장
매일가정예배
신앙상담
인터뷰
선교지에서 온 편지
새책소개
시편은혜 나누기
무엇에 관심을 기울일까
방지일 칼럼
은혜의 땅 예루살렘
한국 선교 그 역사를 찾아서
세계종교 문화뉴스
한인교회를 위한 기독교 교육 이야기
아는 게 힘이다! 가치관 전쟁
샬롬의 교육학
선교지소식
고난의 신학: 욥기에 대한 묵상
세계종교 문화뉴스
최고의 에제르가 되다
지나친 자녀교육, 자유에 대한 불확실성 심화시켜
NYT, 밀레니엄세대 자유에 대한 믿음 상실 위기는 과잉 양육 때문 분석
[젊은이들이 자유에 대한 믿음을 잃어가고 있는 것 같다. 왜 그럴까? 세계가치조사(World Values Survey)에 따르면 1980년대 이후 태어난 미국인의 약 30%만이 민주주의 국가에서 사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생각한다. 제 2차 세계대전 이전에 태어난 미국인의 경우 72%가 민주주의 국가에서 사는 것이 필수라고 생각한다. 1995년 조사에 따르면 그 당시 10대 후반부터 20대 사이에 있던 미국인들 중 16%만이 민주주의가 잘못된 사상이라고 생각했다. 2011년 그 숫자는 24%로 증가했다. 어린 미국인들은 표현의 자유에 대해서도 부정적이다. 퓨리서치센터(Pew Research Center)는 2015년 한 조사를 통해 18세부터 34세 사이의 미국인의 40%가 특정 형식의 공격적인 발언의 경우 정부가 검열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X세대(Gen-Xers, 35세부터 50세 사이)의 경우 단 27%만이 그 주장에 동의했고, 베이비붐 세대(51세부터 69세 사이)의 경우 약 20%, 70세부터 87세 사이의 인구의 경우 단 12%만이 그 주장에 동의했다. 이처럼 유독 젊은 세대 즉 밀레니엄 세대에 편중되는 자유에 대한 불확실성에 대해 노스 다코다 주립대학 심리학 교수인 클레이 루트리지(Clay Routledge)는 뉴욕타임스(NYT) 오피니언란에 기고한 글(Why Are Millennials Wary of Freedom?)을 통해 부모의 지나친 교육 문화가 빚어낸 부작용이라고 설명한다.]

많은 보수 사상가들, 특히 현재 대학문화가 좌편향 돼있다고 믿는 사람들에게는 이 현상이 단지 대학교의 전반적인 좌편향 추세의 한 예에 불과하다. 물론 정치적 성향이 이 현상에 영향을 준 것은 사실이지만 최근 조사에 따르면 자유를 경계하는 이와 같은 추세는 정치적 성향을 초월한 것처럼 보인다. 2016년 갤럽 조사에 따르면 진보적인 학생 집단과 보수적인 학생 집단의 대다수가 의도적으로 특정 집단을 공격하는 발언의 경우 규제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교육인권기관(Foundation for Individual Rights in Education)은 최근, 표현의 자유에 대해 학생들을 설문 조사한 내용을 발표했는데 이 발표에 따르면 진보적 성향을 가진 학생의 66%와 보수적 성향을 가진 47%의 학생들이 가끔은 학교에 초청된 연사가 확정된 이후에도 연사를 필요에 따라 취소해야 한다고 답했다. 또한, 지난 9월 브루킹스인스티튜션(Brookings Institution)이 공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진보적 성향을 가진 학생의 20%와 보수적 성향을 가진 학생의 22%가 필요한 경우 폭력을 써서라도 어떤 사람이 발표하는 것을 저지할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 만약 민주주의와 표현의 자유에 대한 경계심이 정치적 성향과 무관하다면, 도대체 어떤 이유에서 학생들은 민주주의와 표현의 자유를 거부하는 것일까? 어떤 이유로 수많은 어린 미국인들이 이 태도를 유지하는 것일까? 자유의 궁극의 적인 공포가 이 현상을 설명할 수 있다고 볼 수 있다. 미국의 육아 방식은 점점 보수적이고 안전을 추구하는 방향으로 변하고 있다. 혹자는 이런 양육 태도를 “헬리콥터 육아(helicopter parenting)”라고 말한다. 헬리콥터 육아는 많은 장점이 있다. 하지만, 아이들은 있지도 않은 위험으로부터 보호받는 과정에서 개인의 성장에 꼭 필요한 여러 스트레스 요인과 불확실성을 피하려는 경향이 생긴다. 몇몇 연구자들은 헬리콥터 육아와 대학생의 낮은 자존감이 관련이 있다는 것을 밝혀냈다. 또한, 지난달 공개된 한 연구결과(The Decline in Adult Activities Among U.S. Adolescents, 1976–2016)에 따르면 요즘 10대와 20대가 이전 세대보다 상대적으로 부모님의 보호에서 벗어나 돈을 벌기 위해 일을 하거나, 운전하거나, 데이트하거나, 친구들과 시간을 보내는 것과 같은 독립심이 필요한 활동을 덜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교육은 학생들이 지나치게 의존적인 경향을 보이는 문제를 피해의식 문화(culture of victimhood)를 통해 더욱 악화시켰다. 어쩌면 전 세계에서 가장 안전하고 특권을 가진 집단인 미국 대학생들은 어떠한 감정적 스트레스를 유발하는 것이라도 무조건 최대한 피하고, 심지어 학교에 보고하라고 교육받았다. 예를 들어, 정치적 성향이 다른 사람과 부딪치는 일과 같은, 매일 당연히 일어날 수 있다고 생각한 느낌과 경험을 이제는 “정신건강에 해롭다”고 말한다. 피해의식 문화는 전염된다. 몇몇 연구에 따르면 어떤 한 집단이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를 준다고 공격받으면, 그 공격을 받는 집단 역시 집단 차별을 받는다고 느낀다. 물론 학생들의 심리적 불안에 적극적으로 관여하는 것에도 장점이 있다. 요즘 어린 사람들은 SNS를 통해 쉽게 남들로부터 공격받는 것과 같은 스트레스 요소들을 분명히 경험하고 있다. 하지만 피해의식 문화는 이들은 도와주지는 못할망정 내재한 문제를 더욱 악화시키고 있다. 공포는 실패에 대한 공포, 조롱받을 것 같은 공포, 불편할 것 같은 공포, 불확실성에 대한 공포 등 다양한 형태로 이 문제들의 본질에 숨어있다.

물론 이러한 공포는 어린 세대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에게 영향을 미친다. 하지만 그것이 이 논의의 핵심이다. 우리의 문화는 젊은 세대가 궁극적으로 피할 수 없는 이런 위협을 대비할 수 있게 도와주고 있지 않고 있다. 실제로, 물리적으로 안전하고 더욱 친절한 사회에 살고 있음에도 미국의 젊은 세대는 이전 세대보다 더 많이 불안감을 느낀다. 공포는 사람들이 수비적인 태도를 보이게 한다. 사람은 보통 불안할수록 다양한 의견에 덜 귀 기울이고 다른 의견을 잘 수용하지 못한다. 사람은 보통 무서울수록 자기가 잘 아는 확실한 세계에 안주하고 물리적, 정서적, 지적 위험을 감수하기 꺼린다. 요약하자면, 공포는 사람들이 자유보다 심리적 안정을 선택하게 만든다. 그렇다면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 젊은 세대를 지나치게 예민하고 독립적이지 못하다고 나무라는 것만으로 부족하다. 그들이 안전을 우선시하는 우리의 문화를 만든 것이 아니다. 우리는 젊은 세대를 우리의 잘못된 문화로부터 해방시켜야 한다. 우리는 젊은 세대가 세상을 탐험하고, 실수를 저지르고, 실패하고, 감정적 고통을 경험하고 스스로 공포와 스트레스를 조절할 힘을 기를 기회를 줘야 한다. 젊은 세대가 다시 자유에 대한 믿음을 가지기를 우리가 원한다면, 우리가 먼저 그들에 대한 믿음을 회복해야 한다!

  nychpress@gmail.com

 
 
 
 
진리를 분별하며 거룩한 일꾼...
34개교 458명 신청, 총...
평통 통일골든벨 수상자 초청...
자가진단 코너, 카운슬러 면...
모든 민족으로 주를 찬송케 ...
박사 4명, 석사 9명, 학...
새생명 살리기 골수기증 캠페...
For Your Great ...
[선교지소식] - 선/교/보/고
  1기 훈련생 6명이 한국으로 와서 80일간 한국 훈련을 받게 됩니다. 이들은 인도네시아 마나도에서  

[1654]동부소식
[1653]동부소식
[1652]동부소식
[1649]동부소식
[1655]서부소식
[1654]서부소식
[1653]서부소식
[1652]서부소식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구독신청
ⓒ Copyright 2009 The Korean Christian Pres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chpress.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