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살리는 일에 집중하는 복음”

백운영 목사

(필라델피아 영생장로교회)

지금 세계적으로 한국에서 갓 나온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 지구촌 사람들이 열광하고 있습니다. 넥플렉스에서 전 세계 83개국에서 1위를 구가한다는 뉴스를 접하고 무엇이 이토록 세계를 강타한 한류 드라마인가 관심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제 인도네시아 제자들이 Facebook에서 저에게 정말 한국에서 그런 놀이를 했는가 확인 차 물어옵니다. 한국의 놀이문화에 대한 관심이지요. 제 자녀들도 아빠가 어릴 때 그런 놀이를 했는가 궁금하다고 합니다. 물론 그런 귀한 추억이 여전히 있습니다. 지금의 세속적 문화 축제인 할로윈을 준비하며 많은 비즈니스들은 오징어 게임에서 경비원들이 입었던 캐릭터 의상과 가면이 상종가를 치고 있다는 뉴스도 접합니다. 

왜 그토록 이 드라마가 세계인들의 관심을 끌게 되었는가? 이유는 전 세계에 영향을 주는 햔류가 한 몫 한 것은 틀림없는 사실입니다. 이 드라마에서 한국 사회의 정서, 더 나아가서는 지본주의와 돈을 쫒는 세상 사람들의 정서를 그려낸 드라마 설정에 사람들이 열광하고 있습니다. 그 안에는 한국 문화의 깊숙이 배어있는 한국 사람들의 놀이문화, 특히 한국의 어린이들이 자라나면서 자연스럽게 공터에서 놀던 다양한 게임들이 들어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오징어 게임 속에 너무 끔직한 장면들이 오늘날 우리 사회를 대변해주는 것 같아서 씁쓸합니다. 사회에서 빚을 지고 낙오된 사람들이 한탕주의로 돈을 벌기위한 목적으로 게임에 참여하지만 그것이 목숨과 맞바꾸는 스토리 구성은 눈뜨고 볼 수 없을 정도 입니다. 사람 목숨을 담보로 일확천금을 노리는 게임과 탈락한 사람들이 피 흘리면서 죽어가는 섬찟한 장면들에 왜 세계가 열광하는지 이해가 안 될 정도입니다. 

영화에서는 말 그대로 생존 경쟁이지만 그런 장면을 보면서 카타르시즘을 느끼고 잔인성에 환호하는 세상의 죄악된 가치가 더 섬찟한지도 모릅니다. 한국 사람들의 정서 속에 배어있는 놀이문화와 그 안에 담겨있는 우리의 가치가 잘못 알려질까 봐 걱정이 되기도 합니다.  

저도 유년시절 한때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가 주는 재미, 딱지치기로 꿀밤 먹이기, 구슬놀이에서 따온 구슬을 보면서 듬직했던 기억, 학교 운동회 때 하던 줄다리기, 설탕 뽑기를 해서 선물 받던 재미들이 여전히 좋은 추억으로 남아 있습니다. 특히 그런 게임을 생각하면 엄마가 저녁밥 먹으라고 부르기 전까지 신나게 놀던 동네 모습과 함께 아련했던 어린 시절의 감상 속에 빠지곤 합니다. 이렇듯 옛 놀이문화의 소중함을 기억 속에 간직하고 있었는데 그 모든 것이 공포로 재설정 되고 죽음의 놀이로 변하는 기분 나쁜 경험을 하게 되었습니다. 

어린 시절의 그 좋았던 기억들이 지우개로 다 지워지고 놀이 한판에서 실존적 생과 사를 오가는 절망적인 놀이가 된 것을 사람들은 재미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그런데 세상은 죽이고 해치는 것에 환호합니다. 세상의 가치가 바로 총이나 칼로 사람을 죽이는 일이 우리 주변에서 수시로 보게 됩니다. 누구나 자기 보호를 위해서 종을 구입할 수 있는 권리가 주어졌다고 하지만 죄악 된 세상은 인권을 무시하고 죽이는 행동을 아무렇지 않게 생각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죽어있는 영혼들을 살리시는 일을 하시려 아들을 세상에 보내신 것입니다. 

성경에서 예수님은 사탄의 유혹을 승리하시면서 삶의 문제의 핵심이 무엇인가를 우리에게 가르쳤습니다. 그러나 죄악 된 세상은 여전히 죄의 근본인 물질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한탕주의를 그려내는 영화에 환호하고 있습니다. 아니, 한탕주의, 로토당첨에서 바랬던 꿈을 영화로 대리 만족하며 몰입하는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우리는 그런 세상적 가치가 확대되지 않도록 성경적인 가치를 더욱 곤고히 하는 성숙한 신앙인으로 의와 평강을 추구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세상은 사람들을 죽이지만 복음은 영적으로 죽은 사람들을 살리는 능력이 있습니다. 세상의 가치와 다르게 가르치는 생명의 복음을 특히 우리 자녀들이 마음에 담기를 바랍니다. 세상이 환호하는 죽이는 드라마에서 가치를 이어받지 않고 올바른 성경적 가치관이 성립되어야 합니다. 이 세대를 본받지 말고 마음을 새롭게 함으로 변화를 받아 하나님의 선하시고 기뻐하시고 온전하신 뜻이 무엇인지 분별하는 교회들이 되기를 바랍니다. 

gypack@hotmail.com

10.23.2021

Leave Comments